Our Recent Posts

Tags

화생성위염 배경에서 발생한 크기가 큰 위선종과 동시에 진단된 직장암

70대 초반 남자

심방세동 병력

검진 위내시경시 약 2cm의 granular mucosal change가 위 전정부 후벽에 관찰


조직검사상 고등급의 이형성을 보이는 선종

[Diagnosis]

Stomach, antrum, posterior wall, ~ angle, posterior wall, endoscopic biopsy;

Low grade dysplasia and focal high grade dysplasia

--------------------------------------------------

[Note]

* Special stain result; Giemsa stain for H.pylori; Negative(-) (No bacilli)


고등급의 이형성 동반시 점막하 절제로(ESD) 전체 절제시 위암으로 진단되는 경우는 30%


4년전 동일 부위에 화생성위염이외 결절성 병변은 관찰되지 않음. 이후 검사는 시행하지 않음.


화생성 위염(장상피 화생) 소견 있을 시 1년마다 검사할 것을 추천함.

장형위암의 경우 초기 변화/진행이 늦을 수 있는데 장상피 화생이 있으면 1년마다(최대한 2년)마다 검사를 해야 조기 진단에 도움이 될 것으로 사료됨.


대변검사 양성으로 처음 시행하는 대장내시경



직장, S결장 이행부에 2.5cm, Vi pit pattern을 보이는 종괴

조직검사상 대장선암

Colon, rectosigmoid junction, 15cm from anal verge, colonoscopic biopsy;

Adenocarcinoma, well differentiated


용종발견율이 40%에 육박하므로 최소 50대 이후에는 정기적인 대장내시경이 필요함.

(근래 20-30대에서도 고등급의 선종이 발견되어 용종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하였음.)

용종의 경우 출혈가능성이 떨어지므로 국가검진의 대변검사만으로는 유무를 확인할 수 없음.

대변검사 양성의 경우 진행한 선종, 대장선암이거나 혹은 이외 거짓양성결과일 수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