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심방세동 환자에서 좌심방 확장을 확인, 항응고제 결정 전에 승모판 협착의 배제 - 동대문구 답십리, 장안동, 우리안애 우리안愛 내과

60대 중반

19년 항문 출혈로 초진

고지혈증, 성바오로병원 대학병원에서 부정맥?? 등 투약중 2018년 심장검사

대장내시경 상의하였으나 우선 추후 원함

한달뒤 내원 혈압 132/72 - 불규칙 맥박

심전도에서 심방세동 확인

2년뒤, 21년 말 방문

복용약제 확인

복부 증상에 대해 검진 및 대장내시경 시행

22년 2월부터 혈압등 본원에서 투약

만 65세가 되면 ​CHA2DS2-VASc 가 2점이 되어 항응고 처방 급여가 되므로 심장초음파 시행 후 결정하기로 함

그 사이 우울증약 복용 시작

.....

심장초음파 시행

좌심방 직경이 5.08 cm 으로 확장

부피는 87.8 ml/m2으로 확장

경도에서 중증도의 승모판 판막 역류




임플란트 중이어서 항응고제는 수개월 뒤 시작하기로 하였다.

기존 대학병원에서 리듬 조절보다 속도조절하던 심방세동으로

좌심방 확대 정도가 위와 같은데 (게다가 무증상이며)

RFCA(Radiofrequency catheter ablation:라디오 주파수 에너지를 이용한 전극도자 절제술) 를 안내하고 선택하도록 할 필요가 있을지? 아래에 의하면 1년 재발율은 50%를 상회





Catheter Ablation Improves Mortality and Other Outcomes in Real‐World Patients With Atrial Fibrillation

Ablation may be associated with lower risk of death, heart failure admission, and ischemic stroke/systemic embolism in real‐world Asian patients with AF. 아마도... 낮은 사망율, 심부전 입원율, 뇌경색/색전증과 연관이 있을 것이다.


Catheter ablation for atrial fibrillation: current indications and evolving technologies

Key points

  • Catheter ablation for atrial fibrillation (AF) is a safe and effective rhythm-control strategy for symptomatic patients who do not benefit from or prefer not to take medical therapy. 약제에 이득이 없거나 약제 복용을 선호하지 않는 증상이 있는 환자에 대해 안전한 리듬조절 전략

  • Catheter ablation is currently indicated only for symptom relief but evidence suggests that it might be indicated for mortality reduction in patients with comorbid AF and heart failure, as well as in selected asymptomatic patients after appropriate discussion and evaluation. 현재 적응증은 증상 조절을 위해서만... 그러나 심부전이 동반된 심방세동 및 잘 선택된 무증상 환자에서 사망율을 줄일수 있다고 제시되고 있다.

  • Pulmonary vein isolation is the cornerstone of current ablation techniques to treat AF; both radiofrequency ablation and cryoballoon ablation have similar efficacy.

  • Adjunctive ablation strategies that target sites beyond the pulmonary veins can be performed in patients with persistent AF but the best approach and additive benefit remain uncertain.

  • Continued advances in catheter ablation technology aim to improve the outcomes and procedural safety and to reduce the duration of the procedure.

  • Mounting evidence demonstrates the importance of risk-factor management to improve outcomes after catheter ablation.


Symptomatic paroxysmal AF that is refractory to antiarrhythmic drugs is currently the indication for CA with the best evidence. 항부정맥약에 듣지 않는 증상을 유발하는 심방세동이 가장 근거가 있는 전극도자술의 적응증이다. CA for AF as first-line therapy is reserved for highly selected symptomatic patients with paroxysmal AF. Current studies have not shown an improvement in mortality or quality of life with CA as first-line therapy. In patients with persistent AF who are symptomatic despite medical therapy, CA is a reasonable therapeutic option. 약물 복용에도 증상이 지속되는 심방세동의 경우 합리적인 치료 선택이 될 수 있다.



아래 환자는 LAD 4.23 cm, LAVI 19.3 ml/m2으로 부피 인덱스로는 정상범위이며 무증상이나 1년 이내 발생한 것으로 생각하여 리듬 조절을 위해 항부정맥 투약, 1~2개월간 정율동 전환되지 않아 전극도자 절제술도 고려 상급병원에 전원 우선 병원에서도 다른 항부정맥약으로 변경 후 관찰 중 https://blog.naver.com/ejercicio/222888306413


타원 건강검진의 심전도상 심방 확장에 대한 평가, 정상 부피 확인



동대문구 답십리 우리안애, 우리안愛 내과, 건강검진 클리닉 내과 전문의 전병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