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Recent Posts

Tags

복수를 주소로 내원한 심부전 사례, 알콜성 심근병 의증

30대 중반 여자


1주일간의 배가 불러오는 증상으로 내원함.

술을 많이 마심.


촉진시 복수가 의심되고, 양측 다리의 부종이 관찰됨.

초음파상 지방간 소견과 함께 간 앞쪽으로 복수, 경계는 매끈함.


담낭에는 오니 (sludge)가 관찰됨


모리슨낭(Morrison's pouch)에도 복수가 관찰됨.


비장은 13cm으로 비장비대 소견


소장 주변과 직장자궁오목에도 복수가 관찰됨


x-ray상 심한 심비대


초음파상 심실, 심방의 확대, 수축력의 감소, 심낭삼출이 관찰되며

하대정맥의 울혈 확인됨.

https://serviceapi.nmv.naver.com/flash/convertIframeTag.nhn?vid=1B3BAB67E8AE4DB61E39EF2D2EE9D38DAF24&outKey=V123a00a76128189151ced9b97ff77ba3485bdb92865f4f85ddbed9b97ff77ba3485b&width=544&height=306


1. Tachycardia

2. Suspicous ischemic insult on LAD territory wall, R/O stress induced CMP

3. Mildly decreased LV systolic function (LVEF 49%)

4. Dilated LV, RV, LA, RA cavity

5. Mild MR, mild TR (eRVSP = 48mmHg)

6. Moderate amount of pericardial effusion

7. IVC plethora

혈액검사상 Hemoglobin 6.7, ferritin 59

OT/PT 106/27, rGTP 355/AP 77, TB/DB 5.93/2.96

alb/protein 3.0/7.0

HbsAg/Ab (-/+), antiHCV (-)

vitB12 1960이상, folate 4.05

; 영향결핍에 의한 낮은 folate, 빈혈 의심할 수 있으며, 간염등의 간세포 파괴시 vitB12는 거꾸로 상승할 수 있음. 황달수치는 금주 후 추적관찰 필요할 것으로 생각됨. 비장의 크기나 황달 상승을 보았을 때 간섬유화 평가 위해 조직검사 결정도 필요할 것으로 생각됨.

동반될 수 있는 관상동맥질환의 배제, 장기적인 추적검사 (심기능 회복 여부), 복수에 대한 평가를 위해 의뢰함.

대학병원에서 투약하면서 복부 CT, 관상동맥 CT시행하였음.

-----------------------------------------------------------------------------

알콜에 의한 독성 심근병

심부전 원인 중 10%정도로 생각된다.

매일 약 100g의 알콜을 5-10년 복용할 때 위험하다. 그러나, 폭음을 자주하는 것도 연관된다.

많은 알콜 심근병 환자들은 일상생활에 기능적 장애를 보이지 않는다.

약물 치료로 체액 조절을 위한 이뇨제와 심부전 치료로 신경호르몬 길항제를 사용할 수 있다.

금주가 필수이며 3-6개월 뒤 뚜렷한 호전을 보일 수 있으나 일부 호전이 없거나 악화할 수 있다. 음주를 지속하면 예후는 불량하다.


참조> Harrison


동대문구 답십리 우리안애, 우리안愛 내과, 건강검진 클리닉 내과 전문의 전병연